[시승기] 르노의 철학으로 완성된 중형세단 'SM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삼성이 지난 7~8일 QM6·QM3·SM6·클리오 등 주력 라인업을 총동원한 장거리 시승행사를 진행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클리오를 제외하고 신차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르노삼성 차종의 다양한 매력을 어필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보통 시승행사는 길어야 1시간 남짓한 거리를 주행하기 때문에 차가 갖고 있는 매력을 온전히 체감하기 어렵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장거리 시승을 준비하면서 차량에서 듣는 음악도 신경을 썼다”며 “사운드 시스템부터 장거리 운전의 피로도, 큰차와 작은 차는 각각 어떤 매력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SM6. /사진제공=르노삼성
SM6. /사진제공=르노삼성
지난 7일 서울 역삼역에서 강원도 태백의 O2(오투)리조트까지 총 240km 거리를 SM6로 주행했다. 동승자와 함께 1인당 약 120km씩 나눠 달렸다. 시승모델은 2019년형 SM6 1.6 Tce RE 트림이다.


SM6는 르노삼성의 세단 라인업을 이끌며 내수시장 전체 판매량을 견인하는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1~7월 국내 누적판매량 1만4217대를 기록해 르노삼성 전체 판매량 4만8522대의 30%를 차지했다. SM6는 어떤 매력으로 소비자들에게 어필한 것일까. 시승을 통해 SM6를 조목조목 파헤쳐 봤다.

SM6는 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강렬한 보르도레드 컬러의 외관은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SM6 외관에는 ▲단순함(Simple)▲감각적(sensual) ▲따뜻함(Warm) 등 르노의 3가지 디자인 철학이 담겨 있다.

SM6 측면. /사진=이지완기자
SM6 측면. /사진=이지완기자
◆3가지 디자인 철학의 매력


Simple은 불필요한 라인을 제거하고 선을 최소화한다는 뜻이다. 이 같은 철학이 투영된 SM6의 외관은 매끈하고 과함이나 군더더기가 없다. Sensual은 차량을 대면했을 때 느낄 수 있는 감성을 뜻한다. 정교하면서도 역동적인 분위기로 개성적인 감성을 드러낸다. Warm은 카리스마 있는 강인한 느낌의 외관을 갖췄음에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편안함을 의미한다.


4.85m의 전장에 1.87m의 넓은 전폭 그리고 긴 휠베이스와 19인치 휠이 적용된 SM6는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다. 전면 크롬 그릴과 최첨단 Full LED 헤드램프, C자형 LED 주간주행등과 후면 중앙 로고까지 쭉 뻗은 3D 타입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유니크하며 전면과 후면의 조화는 안정감을 준다.

내부는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럽다. 수평으로 여러 겹의 레이어를 강조해 한층 넓어보이는 대시보드는 뻥뚫린 개방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고품격의 라이트 그레이 나파가죽이 시트, 대시보드, 도어트림 등을 감싸 차분하고 따뜻한 이미지를 선사하며 퀄팅 공법으로 마감 처리돼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센터페시아의 8.7인치 세로형 내비게이션은 태블릿PC를 연상케 한다. 복잡한 버튼을 단순화 해 터치 한번으로 오디오, 공조장치, 내비게이션을 조작할 수 있다. 드라이빙 어시스 패키지Ⅰ에 적용되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는 가시성이 좋아 눈에 확 들어온다. 요즘 같은 한여름 강렬한 빛이 내리쬐는 오후에도 HUD를 보는 데 불편함이 없다.


SM6 내부. /사진=이지완기자
SM6 내부. /사진=이지완기자
수납공간도 적절하다. 센터페시아 하단부터 암 레스트(팔걸이) 사이에는 간단한 스낵과 음료를 수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공간이 적절히 배치됐다.

정거리 여행에 빠질 수 없는 것이 음악이다. 같은 음원을 듣더라도 스피커의 성능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SM6에는 BOSE 서라운드 시스템이 탑재돼 중추신경을 자극한다. 실내 총 13곳에 설치된 프리미엄 스피커(우퍼 포함)는 사방에서 강력한 서라운드 입체 음향을 내뿜어 운전자와 동승자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스티어링 휠 안쪽에 있는 음향 조절 버튼이다. 보통 주행 중 음향 조절 버튼을 엄지손가락으로 누를 수 있게 구성하지만 SM6의 경우 뒷편에 별도의 버튼이 마련돼 있어 SM6를 처음 접하는 운전자는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

SM6 후면. /사진=이지완기자
SM6 후면. /사진=이지완기자
◆단단한 세팅과 경쾌한 주행성능


1.6ℓ TCe 엔진이 탑재된 SM6는 최고출력 190마력에 최대토크 26.5㎏.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독일 게트락사의 7단 듀얼 클러치로 빠른 응답성과 높은 동력 전달 효율을 구현한다. 6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보다 작고 가벼우면서도 더 높은 효율을 발휘한다. 실제 주행을 통해 느낀 SM6는 속도를 올릴수록 그 진가를 드러냈다.

고속주행에서 빠른 응답성을 보이고 속도가 올라가도 뛰어난 정숙성을 보인다. 귀에 거슬리는 잡음이 없다보니 온전히 주행에 집중할 수 있어 주행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서스펜션 세팅도 너무 말랑말랑하지 않아 좋았다. SM6는 적절히 충격을 흡수하는 견고한 세팅으로 쫄깃한 승차감을 선사한다.

코너링 역시 운전자의 방향 전환에 즉각적으로 대응하듯 반응이 빨랐다. 스티어링 휠은 묵직한 그립감으로 안정감이 돋보이는 동시에 방향전환 시 빠르게 응답해 드라이브의 재미가 증폭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54호(2018년 8월22~28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