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57%, 무감독 시험 '찬성'… 오픈북 시험 찬성은 더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취업준비생 10명 중 6명이 무감독 시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91명을 대상으로 ‘무감독 시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7%가 ‘무감독 시험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들이 ‘무감독 시험을 찬성하는 이유’는 ‘학생과 교사 간 신뢰를 쌓을 수 있어서(45.3%)’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학생(수험생)이 느끼는 심리적 압박감을 줄일 수 있어서’ 29.2%, ‘학생의 양심을 키울 수 있어서’ 23.8%, ‘학생 간 감시하는 분위기를 만들 수 있어서’ 1.8%였다.

이어 ‘어떤 시험에서 무감독 시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응답자의 25.3%가 ‘중학교’라고 답했다. ‘초등학교(20.2%)’, ‘어학/자격 시험(15.3%)’, ‘고등학교(14.6%)’ 등의 의견이 이어졌고 ‘입사 시험’이라는 의견도 11%나 됐다.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실제로 무감독 시험을 본 적이 있다(39.6%)’고 답했다. 이들에게 ‘무감독 시험에서 일어난 부정행위’에 대해 묻자 절반 이상이 ‘일반 시험보다 더 적었다(58.1%)’라고 답했다. ‘비슷했다’ 31%, ‘더 많았다’ 11%였다.

한편 ‘무감독 시험을 반대한다(43%)’고 밝힌 이들은 ‘부정행위가 만연할 것 같아서(40.5%)’를 가장 큰 반대 이유로 꼽았다. ‘부정행위가 있어도 이를 제대로 파악/처벌하기 어려워서(29.8%)’, ‘소란스럽거나 어수선한 상황을 정리해줄 사람이 없어서(18.5%)’, ‘양심에 맡기는 시스템을 현실적으로 도입하기 어려워서(11.3%)’ 순이었다.

한편 책을 찾아보며 문제를 푸는 오픈북 시험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4.9%가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반대한다’는 25.1%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