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권 퍼블릭체인 바이텀, "한국시장 홍보 박차 가할 터"

 
 
기사공유
지난 14일 바이텀파운데이션의 인공지능 인식알고리즘 퍼블릭체인인 바이텀(BYTOM)이 자산에 특화된 새로운 스마트컨트랙트를 선보인다고 발표한 가운데 본격적으로 국내 시장에 진출할 의사를 밝혔다.
바이텀파운데이션의 윤주철 한국 대표는 “바이텀이 그 동안 기술 개발 및 중국 시장 위주로 초점을 맞춰왔지만, 올해 하반기부터는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라며 “현재 서울 오피스를 설립하고 인력 채용을 포함한 현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텀은 성공적인 메인넷 이후 UTXO(Unspent Transaction Output)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컨트랙트를 정식으로 발표했다. 바이텀파운데이션의 바이텀 코인의 목적은 현실과 가상의 자산연결이며, 현실의 주식채권, 지적재산권 등을 디지털화하여 보관, 거래, 교환이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또한 바이텀은 독자적인 UTXO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컨트랙트를 사용함으로써 훨씬 더 많고 다양한 종류의 스마트컨트랙트를 가능케 하며 Equity라는 독자적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 가상의 재산들을 현실 세계와 연결시켜준다고 설명했다.

바이텀의 국내 관계자는 “국내 대형 거래소와도 상장 관련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한중 간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한 홍보를 활성화하여 추가적인 거래소 상장과 바이텀의 국내 마케팅에 더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