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코피 아난을 애도하며 한 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박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박진희 기자
“오직 평화를 추구하는 것이 코피 아난을 추억하는 방법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의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뵙지 못하고 이별하게 된 것이 너무 아쉽다. 우리는 평화를 위해 고단한 길을 걸었던 친구를 잃었다”며 “분쟁이 있는 곳에 코피 아난이 있었고 그가 있는 곳에서 대화가 시작됐다는 것을 기억한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헌신했고 항상 앞으로 나갔다”며 “우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그의 응원도 특별히 가슴에 새겨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계인과 함께 고인의 명복을 빌며 대한민국 국민의 슬픈 마음을 함께 전한다”며 “아프리카의 푸른 초원과 뜨거운 열정 곁에서 깊이 영면하길 바란다”고 조의를 표했다.

한편 코피 아난 전 총장은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지난 17일(현지시간) 이른 시간 두 번째 부인과 자녀들이 보는 앞에서 향년 80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가나의 외교관이자 정치인, 경제학자였던 그는 1997년 제7대 사무총장에 선임됐고 2006년까지 한 차례 더 사무총장직을 역임했으며 2001년에는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6.84하락 14.8212:46 05/13
  • 코스닥 : 962.34하락 4.7612:46 05/13
  • 원달러 : 1130.40상승 5.712:46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2:46 05/13
  • 금 : 66.56상승 1.0212:46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