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고용쇼크 상황에 누구보다 큰 책임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9일 오후 열린 긴급 당·정·청 회의 나선 김동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9일 오후 열린 긴급 당·정·청 회의 나선 김동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그동안 추진한 경제정책의 효과를 되짚고 필요할 경우 관계부처, 당과 협의해 개선하고 수정하는 방향도 검토하겠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용상황 관련 당정청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최근 문재인 정부가 받아든 참사에 가까운 고용 성적표에 대해 “엄중히 받아들이고 이 상황에 다른 누구보다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고용문제가 어려운 것은 구조적인 요인과 경제적인 요인, 정책적인 요인이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여러 문제가 복합적으로 얽혀 고용문제 해결이 쉬워보이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우리경제를 비관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는 고용 상황 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노동시장에서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 수 있게 노동시장 변화와 시장의 역동성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일자리 사업과 추경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내년에도 재정을 늘려 집행할 것”이라며 “혁신성장을 가속화해 민간과 시장에서 기업의 기를 살리고 경제주체들이 적극적으로 경제활동을 하도록 정책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7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쳐 8년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의 증감폭을 나타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