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격파' 박항서 감독 "베트남, 못 이길 이유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항서 감독. 박항서 베트남. /사진=뉴스1
박항서 감독. 박항서 베트남. /사진=뉴스1

일명 ‘박항서 매직’이 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졌다. 이번 희생양은 일본이다. 베트남은 19일 오후 6시(한국 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일본을 1대0으로 꺾으며 조별예선 3전 전승, 무실점으로 조 1위를 차지, 16강행을 확정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꼭 일본을 이겨야겠다는 선수들의 열정과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베트남이 일본을 못 이길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하며 "감독으로서 선수를 믿었다. 피지컬과 기술에서 일본에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베트남은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는 시작점에 놓였다. 16강에 오른 베트남이 만약 8강에 오르면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8강에 오르게 된다. 박 감독은 "누구를 만나든 간에 베트남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E조에 속한 한국은 지난 17일 말레이시아에 패하면서 조 1위가 불가능해졌다. 대신 한국은 20일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최소 비길 경우 조 2위를 확보하게 된다.

한국이 당초 계획대로 조 1위에 올랐다면 일본과 격돌할 수 있었다. 일본이 21세 이하로만 선수단을 구성,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하다는 점에서 다소 유리할 수 있었다.

한국과 베트남이 순조롭게 16강과 8강을 통과한다면 4강에서 맞대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박항서 감독이 조국인 한국을 상대로 결승을 놓고 격돌하게 되는 셈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