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청년 집 걱정 덜까… 주택도시기금 2조4000억원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가 출자·융자 등 주택도시기금 지원금액을 최대 2조3700억원가량 확대한다. 무주택자와 서민의 주거복지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20일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무주택자와 서민 지원을 위해 책정한 주택도시기금을 기존 23조8377억5400만원에서 12.6%(2조3747억4700만원) 늘어난 26조2125억100만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주택도시기금은 주거복지 증진과 도시재생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국민주택채권 조성자금, 복권수입금, 재건축부담금 중 국가귀속분 등을 재원으로 하는 기금이다. 국토교통부 장관이 관리하며 현재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위탁받아 운용 중이다.

정부가 연초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늘린 서민주택지원용 기금예산을 또 다시 2조4000억원가량 늘린 것은 주거복지로드맵의 보완책으로 지난 7월 발표한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을 추진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추가증액이 가장 많은 분야는 구입전세자금으로 기존 7조5500억원에서 1조2650억원(19.9%) 늘어난 8조8150억원이다. 

민간임대 융자액은 1조4482억3200만원에서 1조8482억3200만원으로 4000억원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70.5%)를 보였다. 전세임대주택자금은 3조6010억원, 임대주택지원금은 9조6658억8900만원으로 각각 2050억원, 6332억5600만원씩 증액됐다.

또 행복주택 출자금은 1조257억8400억원으로 211억9100만원 늘었지만 융자금은 1조2737억4600만원으로 282억5600만원 줄었다.

이밖에 분양주택 지원자금은 6472억8200만원으로 기존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며 올해 도시재생지원기금액도 6801억1300만원으로 변동이 없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4.20하락 48.3614:18 01/28
  • 코스닥 : 963.97하락 21.9514:18 01/28
  • 원달러 : 1115.90상승 11.514:18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4:18 01/28
  • 금 : 55.74상승 0.4214:18 01/28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정의당, 성평등 조직문화개선대책 TF 1차 대책발표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대한노인회 찾은 이유
  • [머니S포토] 체육계 현장간담회 방문한 '이낙연'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