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브라이튼에 2-3 충격패… 시작부터 '삐끗'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유-브라이튼./사진=맨체스터유나이티드 트위터 캡처
맨유-브라이튼./사진=맨체스터유나이티드 트위터 캡처

맨체스터유나이티드(맨유)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FC(브라이튼)을 상대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맨유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튼에 위치한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브라이튼을 상대로 2-3으로 패했다.

이날 맨유는 로멜로 루카쿠, 후안 마타, 앤서니 마샬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미드필드에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프레드, 폴 포그바가 출격했다.

하지만 원정팀 맨유는 브라이튼의 빠른 템포에 고전했다. 브라이튼은 쉴 새 없이 뛰어다니며 저돌적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득점도 쉽게 만들어냈다. 전반 25분 글렌 머리가 왼쪽 측면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센스 있게 옆으로 돌려 골망을 흔들었다. 데헤아 골키퍼가 꼼짝도 할 수 없었다.

브라이튼은 계속 맨유를 몰아쳤고 곧바로 추가골도 기록했다.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셰인 더피가 강력한 왼발을 슈팅을 날려 득점을 뽑아냈다.

맨유도 전반 34분 루카쿠의 헤딩슛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브라이턴은 또 한 번 상대 수비 허점을 노렸고, 전반 44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파스칼 그로스가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맨유는 필사적이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페레이라와 마타를 빼고 마커스 래쉬포드와 제시 린가드를 투입했다. 그래도 소득이 없자 후반 15분에는 마샬 대신 마루앙 펠라이니를 집어넣었다.

하지만 맨유에 좀처럼 기회가 오지 않았다. 후반 16분 루크 쇼의 슈팅은 힘이 없었고, 후반 30분 포그바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경기 종료가 다가오자 브라이턴은 더욱 수비에 치중했다.

맨유는 경기 종료 직전 포그바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지만 그게 끝이었다. 동점을 만들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시즌 초반이기는 하지만 이날 패배를 당한 맨유는 10위로 떨어졌다. 반면 브라이튼은 11위로 수직상승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3.05하락 45.9411:37 01/26
  • 코스닥 : 996.33하락 2.9711:37 01/26
  • 원달러 : 1101.30상승 0.611:37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1:37 01/26
  • 금 : 55.41상승 0.2111:37 01/26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태년 "당·정, 손실보상 입법 논의 시작…기준선 마련해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