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 운전자, "내비에서 제한구간 회피 안내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맵퍼스, 화물차 운전자 내비 사용 실태 조사 /사진=맵퍼스 제공
맵퍼스, 화물차 운전자 내비 사용 실태 조사 /사진=맵퍼스 제공

화물차운전자들은 높이 제한구간 회피 기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맵퍼스는 6일부터 일주일간 '아틀란'앱에서 화물차 운전자 370여명을 대상으로 내비게이션 사용 실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대형차 전용 경로서비스가 탑재된 것을 기념하고 앞으로 트럭 운전자들의 요구사항을 파악해 실제 서비스에 반영하기 위해 진행한 것.

운전자들이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에서 가장 만족한 것은 ‘높이 제한구간 회피’ 기능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73%인 270명이 선택했다. 일반 승용차에 비해 크고 높은 화물차는 높이 제한 구조물에 충돌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해 화물차 운전자의 가장 큰 고충으로 꼽힌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중량 제한구간 회피'(40%), '실시간 빠른길 안내'(39%), '갈림길 시인성'(37%) 등이 사용자들이 만족한 기능이었다.

앞으로 추가되길 희망하는 기능은 전체 응답자의 70%인 257명이 '좁은길 및 U턴 회피 설정'을 꼽았다. 이 역시 골목길이나 농로길에서 통행이나 유턴이 어려운 대형차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이어 '화물차 전용 편의시설 검색'(46%), '연비절감을 위한 에코경로(34%), 시간 제한구간 회피설정(26%), 경로상 주유소 검색(20%) 등도 필요하다고 꼽았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물차 운전자의 89%가 2개 이상의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개를 사용한다는 응답자가 60%(222명)로 가장 많았으며 3개 이상의 내비게이션을 사용한다는 응답자도 29%(108명)나 됐다. 내비게이션을 1개만 사용한다는 응답자는 11%(40명)에 불과했다.

화물차 운전자들은 내비게이션을 사각지대용 후방카메라, DMB 시청용으로도 사용하며, 무엇보다 효율적인 경로 관리를 위해 평균 2개 이상의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응답자의 77%가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화물차 관련 필요한 개선사항을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82%가 화물차를 위한 휴게시설 및 주차공간의 부족을 지적했으며 내비게이션 기능 중 이에 대한 안내가 필요하다는 답변도 다수 있었다. 이 밖에도 전용 하이패스, 좁은길, 과적 등 안전에 대한 정책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답변도 많았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