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장 미셸 바스키아 - 에곤 실레 전시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이 2018년 10월 3일부터 2019년 1월 14일까지 젊은 나이에 요절한 두 아티스트 장 미셸 바스키아(1960-1988), 에곤 실레(1890-1918)의 작품을 대거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장 미셸 바스키아의 작품은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건축물 4개 층에 걸쳐 대대적으로 전시된다.

1981년과 1982년 사이 작업한 <머리(Heads)> 연작이나 앤디 워홀과 협업한 작업 등 지금까지 유럽에서 공개되지 않은 앙상블을 포함해 1980년부터 1988년까지 바스키아 커리어 전반을 아우르는 100여 점의 작품이 소개된다.
무제(Untitled) (노란 타르와 깃털 Yellow Tar and Feathers)
무제(Untitled) (노란 타르와 깃털 Yellow Tar and Feathers)

주요 전시작 중에는 대작으로 평가받는 <불쾌한 진보주의자(Obnoxious Liberals)> (1982, 브로드 예술 재단), <이태리인 타운(In Italian)> (1983, 브란트 재단) 혹은 <죽음을 타고(Riding with Death)> (1988, 개인 소장) 등이 있다. 작가 생전에 공개된 이후 그간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모욕적인 오렌지(Offensive Orange)> (1982)와 <무제(Untitled) (노란 타르와 깃털 Yellow Tar and Feathers)> (1982, 개인 소장) 등도 이번 전시에서 공개된다.

총 120여 점의 드로잉, 수채화, 회화로 구성된 오스트리아 화가 에곤 실레의 전시는 미술관 지하층(pool-level) 네 곳의 전시실에 걸쳐 동시에 소개된다. 실레는 20세기 초 비엔나의 시대상을 밀접하게 담아내는 특유의 시각을 바탕으로 예술계 처음 등장한 지 불과 몇 년 만에 표현주의 최고 선상에 오른 작가 반열에 올라섰다.
꽈리 열매가 있는 자화상
꽈리 열매가 있는 자화상
실레의 초상화와 누드화에 초점을 둔 전시는 비엔나 레오폴드 미술관 소장의 <꽈리 열매가 있는 자화상(Self-Portrait with Chinese Lantern Plant) (1912)>, 프라하 국립미술관 소장의 <임신한 여자와 죽음(Pregnant woman and Death) (1911)>, 뉴욕 모건 도서관 & 박물관 소장의 <화가 아내의 초상(Portrait of the Artist's Wife Seated (Edith Schiele), Holding Her Right Leg) (1917)> 등 실레의 역작을 포함한, 파리에서 25년 만에 열리는 작가 개인에 초점을 맞춘 전시다.

한편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은 2018년 개최되는 두 차례의 전시를 통해, 역사적 관점에서 현대적인 맥락의 창작품들 소개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