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칼' 뽑았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확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기적인 상봉행사는 물론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기적인 상봉행사는 물론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기적인 상봉행사는 물론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금강산에서 오랜만에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70년 넘게 생사조차 모르고 살던 170여 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통일부 등 관계기관에 상봉행사가 안전하게 치러지도록 각별하게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금도 상봉의 기회를 갖지 못하고 애태우는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남측에만 5만6000명이 넘는다. 95세 어르신이 이번에 상봉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하자 이제 끝났다고 울음을 떠뜨렸다는 보도도 보았다"며 "저 역시 이산가족의 한사람으로 그 슬픔과 안타까움을 깊이 공감한다. 정말로 시간이 없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을 더욱 확대하고 속도를 내는 것은 남과 북이 해야 하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최우선적인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래전 남북 합의로 건설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건설 취지대로 상시 운영하고 상시 상봉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