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딸 만나는 99세 할머니도… 남북 이산가족 상봉 감동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들과 가족들이 상봉장으로 가기 위해 버스에 올라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통일부공동취재단)
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들과 가족들이 상봉장으로 가기 위해 버스에 올라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통일부공동취재단)

남북 이산가족 상봉 중에는 부자·모녀 상봉을 계기로 형제·남매 간 상봉까지 함께 이뤄지는 사례가 있다.

한신자씨(99·여)는 이번 상봉에서 북측에 남은 첫째 딸 김경실씨(72)와 둘째 딸 김경영씨(71)를 만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 가족은 모두 흥남에 살았지만 1·4후퇴 전후로 남쪽으로 내려왔다. 한씨는 거제도에서 수소문해 먼저 피난했던 남편을 만났지만, 이후 두 딸은 다시는 볼 수 없게 됐다. 한씨는 남측에서 딸 3명과 아들 1명을 더 낳았다. 

한씨는 이번 상봉에 당시 갓난아기였던 셋째 딸 김경복씨(69), 남측에서 낳은 아들 김경식씨와 함께 참석한다. 이에 따라 모녀 상봉에 이어 남매 상봉도 동시에 이뤄지게 됐다. 

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들과 가족들이 상봉장으로 가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들과 가족들이 상봉장으로 가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강도 희천군(현재 희천시)이 고향인 조봉임씨(88)는 동생 조봉규씨(83)와 아들 조영호씨(67)를 동시에 만나게 된다고 알려졌다.

조씨는 6·25 당시 인민군에 징집되면서 가족들과 헤어지게 됐다. 이후 미군 포로로 잡히면서 남한에 내려오게 됐다. 조씨도 남측에 있는 아들·딸과 함께 가게 되면서, 남매 상봉도 자연스럽게 이뤄지게 된다.

또 김영수씨(81)는 형 김영선씨(86)와 여동생 김영애씨(79)와 함께 3남매 상봉을 하게 된다. 

한편 이산가족 상봉단은 이날 오후 3시쯤 금강산 호텔에 도착해 단체 상봉을 시작했다. 상봉시간은 2시간이며, 185명의 북측 가족이 참석한다. 남북 이산가족은 단체 상봉행사 후 각자 휴식을 취한 뒤, 저녁에는 북측이 주최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하게 된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