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폐암 치료제’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왼쪽)과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레이저티닙 임상개발을 위한 연구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왼쪽)과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레이저티닙 임상개발을 위한 연구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비소세포성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의 임상개발을 위한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유한양행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레이저티닙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임상시험약물 생산, 비임상시험에 2년 동안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된다.

앞서 유한양행은 ‘YH25448’로 명명되던 물질의 성분명을 레이저티닙으로 확정하고 지난 4월 세계보건기구에 등록했다.

레이저티닙은 최근 공개된 임상 1/2상 중간 결과에서 현재 3세대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 저해제로 판매 중인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 대비 우수한 효능 및 뛰어난 내약성을 보여 3세대 약물 중 가장 약물성이 우수한 약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레이저티닙은 뇌혈관장벽을 잘 통과해 뇌전이가 발생한 폐암 환자에 대해서도 우수한 효능이 기대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 아래 연말까지 국내에서 레이저티닙의 임상2상 시험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제약사 기술수출 및 2019년 글로벌 임상3상 개시를 추진하고 있다.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은 “이번 연구협약은 레이저티닙이 신약으로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빠르게 신약개발에 성공해 폐암으로 고통 받는 환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신약으로 개발해 국민의 보건 향상과 가치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