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키르기스스탄 중계] 한국 축구대표팀, 이란과 16강 맞대결 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해트트릭을 기록한 뒤 교체되며 김학범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해트트릭을 기록한 뒤 교체되며 김학범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을 꺽고 E조 2위로 16강에 오를 경우 이란과 격돌하게 된다.

이란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F조 예선 3차전 미얀마전에서 0-2로 패했다. 같은 시간 위바와 무크티 스타디움에서는 북한이 사우디에 3-0 승리를 거뒀다.

사일 이날 경기 전까지 이란이 1위, 사우디가 2위였다. 한국이 E조 2위가 유력해지면서 '조 1위 피하기'가 중요해졌고, 이란이나 사우디나 다소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다. 그 결과 나란히 패했다.

이렇게 되면서 F조가 혼돈에 휩싸였다. 이란-북한-미얀마-사우디가 나란히 1승 1무 1패가 됐다. 나란히 승점 4점. 규정상 승점이 같으면 승자승이 다음이지만, 모두 같은 전적을 내면서 골득실-다득점 순으로 순위를 따지게 됐다.

그 결과 이란이 골득실 +1로 가장 높아 조 1위가 됐다. 북한과 사우디는 골득실 0으로 같았으나, 다득점에서 북한(4점)이 사우디(3점)에 앞섰고, 2위가 됐다. 최하위는 미얀마(골득실 -1)다. 사우디로서는 충격적인 탈락이 된 모양새다.

앞서 한국은 말레이시아에 충격패를 당하며 조 1위는 무산된 상황이다. 그래도 이날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승점 1점만 얻어도 조 2위로 16강에 갈 수 있다. 전력으로 봐도 우위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한편 최종전이 열리기 전 E조 순위는 1위 말레이시아(승점 6점), 2위 한국(1승 1패), 3위 키르키스스탄(1무 1패), 4위 바레인(1무 1패)이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