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키르기스스탄 중계] 손흥민, 골 가뭄에 단비같은 첫골… 한국 1-0 키르기스스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키르기스스탄전 선발 출장하는 손흥민. /사진=뉴스1
키르기스스탄전 선발 출장하는 손흥민. /사진=뉴스1

손흥민(토트넘)이 아시안게임 첫 골을 터트렸다. 

김학범 감독의 23세 이하(U-23) 한국 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르고 있다. 후반전 손흥민의 환상적인 슈팅으로 1-0 앞서가고 있다.

대회 전 김학범 감독은 스리백을 예고했다. 김 감독 예고처럼 1차전과 2차전은 스리백으로 바레인과 말레이시아를 상대했다. 한국은 바레인에 6-0 완승을 거뒀지만,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하며 E조 1위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학범 감독은 예고와 다른 4-2-3-1 카드를 꺼냈다. 상당히 공격적인 라인업이다. 1차전 휴식과 2차전 교체로 출전한 손흥민은 키르기스스탄전에 선발로 출격했다. 손흥민과 함께 황의조, 황인범, 나상호도 득점에 총력을 다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다시 꼈다.

한국에 탐색전은 없었다.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 적극적인 공격으로 키르기스스탄 골망을 노렸다. 전반 8분 손흥민이 박스 안에서 볼을 받아 유려한 볼 트래핑을 시도했고,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김문환이 오른쪽 측면서 넓게 벌리며 공격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국은 말레이시아전과 다른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보였다. 키르기스스탄은 역습으로 한국 배후 공간을 노렸는다. 김민재가 키르기스스탄 역습을 제어하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다. 그러나 이번 경기 경고로 16강 진출시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프리킥 찬스를 얻었지만 키르기스스탄 수비 벽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이후 황인범의 코너킥 패스를 받은 김민재가 헤딩으로 골문을 노렸다. 한국은 전반전 선제골을 노렸지만 키르기스스탄 두 줄 수비를 뚫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희찬을 투입했다. 황희찬은 프리킥을 직접 처리하며 예열을 시작했다. 한국은 측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김민재는 최후방에서 롱 패스로 김진야에게 전달했지만 정확하지 않았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