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위문공연 논란, 사과에도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육군 위문공연 논란.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육군 위문공연 논란.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육군이 피트니스 모델을 내세운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을 빚고 있다. 육군은 문제에 대해 사과했지만 군대 위문공연을 폐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하는 등 비난 여론이 사그라들지 않는 모양새다. 

앞서 지난 15일 유튜브에는 ‘피트니스 모델 군부대 위문공연’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피트니스 대회 때 착용하는 비키니 차림의 여성이 몸매를 강조하는 각종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성 상품화 논란이 제기됐다. 노출 수위에 대한 지적부터 여성이 군인을 위해 성적 대상화되는 것에 대한 비판까지 이어졌다. 

이에 육군은 지난 17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해당 공연은 지난 14일 안양 소재 예하부대에서 진행한 ‘외부단체 공연’이었다”며 “당시 공연은 민간단체에서 주최하고 후원한 것으로 부대 측에서는 공연 인원과 내용에 대해 사전에 알 수 없었으나 이번 공연으로 인해 성 상품화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해명했다. 

이어 “공연은 1시간가량 진행됐으며 가야금 연주, 마술 공연, 노래 등 다양하게 구성됐고 이 중 피트니스 모델 공연도 포함돼 있었다”면서 “향후 외부단체에서 지원하는 공연의 경우에도 상급부대 차원에서 사전에 확인해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육군 측의 공식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여전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성 상품화로 가득찬 군대 위문공연을 폐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17일 올라온 이 청원은 21일 오전 9시 현재 1만6000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청원글 작성자는 “군인들의 사기를 올리기 위해 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성적 대상화’ 위문공연을 폐지해달라”면서 “피트니스 모델이 속옷보다 야한 옷을 입고 자세만 취하는 것을 위문공연이라고 한다. 여성을 사람으로 보는 건지 그저 진열대의 상품으로 보는 건지 기괴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