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수칙 어긴 건설현장 철퇴… 서울시 ‘안전어사대’ 출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서울시 안전어사대’. /사진=서울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서울시 안전어사대’. /사진=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지킴이 ‘서울시 안전어사대’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토목·건축·방재 등 관련분야 경험자로 구성된 안전어사대원은 올 하반기부터 20명이 활동하고 내년부터 60명으로 확대 운영된다.

이들은 5개 권역으로(동서남북·도심권) 나눠 건설현장 근로자들의 안전모, 안전고리 착용여부, 안전발판 설치 등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 단속한다.

서울시는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시정명령, 공사 중지, 과태료 부과 등에 나선다. 또 올해는 공사장 위주로 단속하고 내년부터는 민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등 관련법령 준수 여부 위주로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밖에 고용노동부 산하 서울지방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들과 서울시내 건설업 재해자수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중소 건설현장 추락재해 예방 집중홍보와 감독도 실시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8.20상승 5.8212:00 04/15
  • 코스닥 : 1011.86하락 2.5612:00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2:00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2:00 04/15
  • 금 : 62.56상승 0.9812:00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