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올 집값 상승분 내년 공시가격에 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광/사진=머니투데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광/사진=머니투데이
정부가 올 집값 상승분을 내년 공시가격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공시가격 조사를 10월 시작하는데 올 초 상승분과 현재 시세급등 지역 등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공시가격 현실화는 그동안 정부가 고민해온 정책이다. 주택 실거래가에 비해 공시가격이 낮아 관련세금이 적게 부과되는 오류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공시가격은 부동산보유세 산정의 기준이 되는데 시세반영률을 보면 서울 강북 아파트 70%, 강남 60% 수준이다. 고가 단독주택의 경우 공시가격이 시세의 50% 수준에 불과하다.

그러나 공시가격을 현실화할 경우 취득세, 재산세 등 광범위한 세금이 인상돼 조세저항이 클 수 있다. 다주택자나 고가주택자 등 부동산부자만을 타깃으로 한 과세가 아닌 일반 실수요자도 세금인상의 피해를 입을 수 있어서다.

김 장관은 "공시가격의 투명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