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사건' 30대 용의자, 서산휴게소에서 검거(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9일 오전 9시39분쯤 장미의언덕 주차장 주변을 지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50대 초반 남성 시신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인근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9일 오전 9시39분쯤 장미의언덕 주차장 주변을 지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50대 초반 남성 시신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인근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발견된 토막살인 사건의 범인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과천경찰은 이날 오후 4시쯤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씨(34)를 살인 등 혐의로 검거했다. A씨는 검거 직후 경찰에 "내가 죽인 것을 인정한다. 자세한 것은 조사받으면서 얘기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A씨와 피해자 B씨(51)와의 관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경찰은 A씨가 경기도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하고, 숨진 B씨의 생전 거주지도 안양인 것으로 나타나 둘 사이의 관계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B씨 시신을 유기할 당시 자신의 소렌토 차를 타고 있었으며, 검거 당시에도 이 차량을 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서울대공원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A씨 차량을 용의차량으로 특정하고 추적해 검거에 성공했다.

경찰은 A씨를 과천경찰서로 압송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9일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에서는 50대 남성의 시신이 훼손된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심하게 부패된 상태였으며 사망 시점은 10일 전후인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1 04/12
  • 금 : 61.10상승 0.16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