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엔터업계 1위 노리는 추격자

Last Week CEO Hot / 정욱 제이와이피엔터 대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욱 JYP Ent. 대표./사진=머니투데이 DB.
정욱 JYP Ent. 대표./사진=머니투데이 DB.
정욱 제이와이피엔터테인먼트(JYP Ent.) 대표가 함박웃음을 지었다. 소속 아이돌 그룹의 월드투어 성공으로 JYP Ent.의 시가총액이 1조원을 돌파한 덕분이다. JYP Ent.의 시총은 최근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면서 관련업계 부동의 1위였던 에스엠엔터테인먼트(SM)를 바짝 뒤쫓고 있다.

JYP Ent.는 지난 8월22일 종가 기준 2만9000원을 기록하며 시총 1조원을 넘었다. 이 회사 소속인 걸그룹 트와이스가 하반기에 일본 아레나 투어 등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고 '갓세븐(GOT7)'도 유럽을 포함한 월드 투어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데 따른 기대감 덕분이다.

이날 기준으로 JYP Ent.(1조107억원)와 SM(1조476억원)의 시총 차이는 약 3%에 불과했다. 다음날인 23일에는 이 차이가 더욱 좁혀져 1% 수준까지 근접했다. 엔터주 1위 자리는 언제든 바뀔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JYP Ent.의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7월 발매한 앨범 외 1개 앨범을 더 발매할 계획이고 일본에서는 9월 4개 도시 아레나 투어(9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 돔 공연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갓세븐도 연말에 처음으로 일본 아레나 투어에 들어갈 예정이다. 연예 기획사 3사 중 가장 많은 신인 그룹 데뷔를 계획하고 있다.

한경래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주요 그룹들 데뷔 3~4년차로 높은 이익률 기대된다. 신인 그룹이 데뷔 라인업이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대표는 2003년 JYP Ent.에 대표이사로 합류해 올해까지 15년에 걸쳐 회사를 이끌고 있다. 이전에는 H.U.H 대표이사 겸 편집장과 거원시스템 과장직을 역임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55호(2018년 8월29일~9월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