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예상경로… 수도권 영향 줄어들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동구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든 채 퇴근을 서두르고 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광주 동구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든 채 퇴근을 서두르고 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오늘(24일) 오전 1시쯤 전남 영광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7시쯤 세종, 오전 9시쯤 충북 충주, 낮 2시쯤 강원 강릉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솔릭은 충남 보령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지만 이후 전북 군산에서 전남 영광으로 예상 진로가 남하해 수도권에 미치는 영향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풍이 제주를 지나 서해로 북상하면서 영향권에 있는 서해안, 전라, 충청 내륙지역에는 피해가 예상된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