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란 하이라이트] 조현우 부상, 우즈벡과 8강전 출전 불투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이란 하이라이트.조현우 부상. /사진=SBS 방송캡처
한국 이란 하이라이트.조현우 부상. /사진=SBS 방송캡처

골키퍼 조현우의 부상으로 아시안게임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에 비상이 걸렸다. 조현우는 지난 23일 인도네시아 버카시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에 선발 골키퍼로 출전했다. 그러나 경기 전체를 소화하지 못했다. 부상이 문제였다.

한국은 전반 40분 황의조가 시원한 골을 터뜨리며 1-0으로 앞섰다. 그리고 후반 10분에는 이승우가 수비수 3명을 제치고 오른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0으로 앞서는 순간. 그러나 조현우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의료진이 그라운드로 들어섰고, 결국 손으로 엑스자를 그렸다. 부상으로 뛸 수 없다는 신호.

조현우는 후반 8분 하메드레자 아자디 안디제가 쏜 중거리 슛을 막기 위해 높게 점프했다가 무릎부터 떨어졌다. 곧바로 한 차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계속 뛸 수 있다는 신호였으나, 이승우의 도망가는 득점이 나온 순간 다시 주저앉았다. 결국 한국은 송범근으로 교체했다.

의료진의 도움 속에 걸어서 그라운드를 빠져나온 조현우를 대신해 송범근(전북)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김 감독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정확한 상태를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돌아가서 체크해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이란과 대회 16강전에서 황의조, 이승우의 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승리로 한국은 앞서 열린 16강에서 홍콩을 3-0으로 이긴 우즈베키스탄과 오는 27일 오후 6시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8강전을 치른다.

우즈베키스탄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기도 하다. 우즈베키스탄이 올해 초 진행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팀이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은 이 대회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4 패배를 당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 감독은 "현재 U-23 대표팀 선수들은 청소년 대표팀 시절 우즈베키스탄에 많이 패배한 경험이 있다"라며 "이번 기회에 빚을 되돌려 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23:59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23:59 04/12
  • 원달러 : 1125.10상승 0.223:59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23:59 04/12
  • 금 : 61.10상승 0.1623:59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