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개발 기대감에 서울 집값 또 올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뉴스1 DB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뉴스1 DB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이 크게 확대됐다.

8월 넷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0.15%)에 대비 2배 이상 커진 0.3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 2월말 0.40% 오른 이후 26주 만에 최고치다. 서울지역은 전반적으로 상승 기대감이 퍼져 25개구가 모두 올랐다. 용산, 여의도 개발에 더해 강북권 개발계획까지 겹쳐 기대감이 배가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 매매시장은 ▲양천 0.65% ▲강서 0.63% ▲강동 0.57% ▲도봉 0.56% ▲금천 0.53% ▲서대문 0.52% ▲노원 0.47% ▲용산 0.44%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 0.59% ▲평촌 0.18% ▲판교 0.08% ▲광교 0.05% ▲일산 0.02% 올랐다.

경기·인천은 ▲과천 0.84% ▲광명 0.64% ▲의왕 0.26% ▲안양 0.16% ▲성남 0.12% ▲용인 0.12% 뛰었다. 반면 입주물량이 많은 안성(-0.98%), 안산(-0.13%), 양주(-0.06%)는 약세를 보였다.

서울 전세시장은 ▲강북 0.31% ▲구로 0.16% ▲강동 0.13% ▲강서 0.12% ▲금천 0.12%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 0.08% ▲동탄 0.03% 오른 반면 분당(-0.05%), 일산(-0.02%)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광명 0.36% ▲양주 0.08% ▲남양주 0.03% 뛰었고 안성(-0.82%), 과천(-0.37%), 의왕(-0.10%), 고양(-0.06%), 안산(-0.06%)이 하락했다.

거래량이 적은 가운데 가격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각종 규제들로 시장에 출시되는 매물량이 적은 반면 연이어 발표되는 개발계획에 상승기대감이 계속 높아졌다. 더 오르기 전에 사려는 매수자와 더 오를 때까지 지켜보려는 매도자가 맞물려 거래는 쉽지 않다.

호가 상승에도 매물이 나오는 대로 소진되는 사례가 적지 않다. 매도·매수 양측 모두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가 커서 지금과 같은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게다가 가을이사철 수요까지 더해지면 수급불균형으로 인해 지역에 따라 상승폭이 더욱 커질 가능성이 높다.
 

  • 0%
  • 0%
  • 코스피 : 3303.27상승 17.1713:25 06/25
  • 코스닥 : 1018.02상승 5.413:25 06/25
  • 원달러 : 1129.10하락 5.813:25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3:25 06/25
  • 금 : 73.73상승 0.313:25 06/25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