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실종 여성, 사흘째 행방 묘연… "비바람 잦아들어 수색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22일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에서 해경이 박모씨(23·여·서울)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7시19분쯤 이모씨(31·제주)와 사진을 찍기 위해 서귀포시 토평동 소정방폭포를 찾았다가 파도에 휩쓸렸다./사진=뉴스1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22일 제주 서귀포시 소정방폭포에서 해경이 박모씨(23·여·서울)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7시19분쯤 이모씨(31·제주)와 사진을 찍기 위해 서귀포시 토평동 소정방폭포를 찾았다가 파도에 휩쓸렸다./사진=뉴스1

지난 22일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파도에 휩쓸린 20대 여성이 실종된 지 사흘째가 됐지만 여전히 행방이 묘연하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7시19분쯤 박모씨(23·여)와 이모씨(31·남)가 사진을 찍기 위해 서귀포시 토평동 소정방폭포를 찾았다가 파도에 휩쓸렸다.

이씨는 난간을 잡고 자력으로 탈출해 경찰에 신고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박씨는 빠져 나오지 못했다.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파도가 높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은 해경은 서귀포시청 직원 등 60여명을 동원해 해안가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박씨를 찾지 못했다.

비바람이 차츰 잦아들면서 24일 오후부터는 구조정을 띄워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날 수색에는 해경 17명, 해양경비단 10명, 시청·동사무소 직원 36명, 주민 10명 등 70여명이 동원됐다.

해경은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7.70하락 1.3809:36 04/14
  • 코스닥 : 1009.71하락 0.6609:36 04/14
  • 원달러 : 1123.10하락 2.809:36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09:36 04/14
  • 금 : 61.58상승 0.4809:36 04/14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