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암서 모자 숨진 채 발견… "동거인 추적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사진=뉴스1
경찰./사진=뉴스1

전남 영암군의 한 축사에서 엄마와 아들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영암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8분쯤 영암군 서호면의 한 축사에서 A씨(53·여)와 아들 B씨(32)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와 B씨는 발견 당시 신체 일부가 흉기에 수차례 찔린 상태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와 동거하던 C씨(59)가 축사 투자금 문제로 다퉈왔다"는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C씨의 뒤를 쫓고 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23:59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23:59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23:59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23:59 04/12
  • 금 : 61.10상승 0.1623:59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