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축구] 박항서 감독 "한국 사랑하지만 난 베트남 감독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지난 27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4강에서 한국을 상대하는 복잡미묘한 심경을 전했다.

베트남은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대0으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전후반을 0대0으로 비긴 뒤 연장 후반 3분에 터진 응우옌 반 또안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베트남은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준결승 무대에 올랐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한 베트남은 또 한번 새로운 역사를 썼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축구영웅으로 추대받고 있다. ‘박항서 신드롬’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 이날 베트남 기자들은 시리아전을 마치고 회견장으로 들어오는 박항서 감독를 큰 박수로 맞이했다.

박항서 감독은 "우리가 또 한걸음을 내디뎠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감독을 하고 있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기뻐했다.

이어 다른 나라 대표팀 감독으로 모국을 만나게 된 심경도 전했다. 박 감독은 "내 조국은 한국이고 조국을 너무나 사랑한다. 그렇지만 현재 베트남 대표팀의 감독이다. 베트남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하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한국의 김학범 축구 대표팀 감독이 먼저 4강에 오른 뒤 베트남과의 경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바람이 현실이 됐는데 공교롭게도 조건은 똑같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연정 혈투를 벌인 끝에 4대3으로 승리했다. 베트남도 연장 120분 경기를 치렀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한국이 몇시간 먼저 경기를 했지만 모두 연장전을 치렀다. 지금은 누가 빨리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이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과의 대결도 기대를 모은다. 박항서 감독은 김 감독과 K리그 시절을 함께한 동료 지도자다. 최근에는 같은 호텔에서 투숙하며 매일 만나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김학범 감독은 K리그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고 학범슨이라고 할 정도로 지략가"라며 "K리그에서 한솥밥을 먹던 동료끼리 멋진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반가워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51하락 24.1709:36 06/17
  • 코스닥 : 997.97하락 0.5209:36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36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36 06/17
  • 금 : 72.78상승 0.9909:36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