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유럽인 홀린다… ‘센텀시스템’ 냉장고로 프리미엄시장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이달 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핵심부품인 컴프레서의 에너지효율과 내구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센텀시스템 냉장고 신제품을 선보인다. / 사진=LG전자
LG전자가 이달 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핵심부품인 컴프레서의 에너지효율과 내구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센텀시스템 냉장고 신제품을 선보인다. / 사진=LG전자

LG전자는 핵심부품인 컴프레서의 에너지효율과 내구성을 세계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린 ‘센텀시스템’ 냉장고 신제품을 선보이며 유럽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선도한다고 28일 밝혔다.

센텀시스템은 LG전자가 유럽에 선보인 고효율·고성능 가전브랜드다. 핵심부품의 내구성과 에너지효율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인데 효율과 내구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유럽 소비자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신제품은 384ℓ 용량의 상냉장·하냉동 냉장고다. 에너지효율이 유럽 최고기준인 A+++ 보다 최대 40% 더 뛰어나다.

LG전자는 신제품에 탑재한 핵심부품에 대해 업계 최장 20년 무상보증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고객들이 냉장고를 구매하면서 약 10년 동안 사용하는 점을 고려하면 신제품의 내구성은 고객의 기대치를 훨씬 뛰어넘는다.

LG전자가 냉장고에서 최고수준의 에너지효율과 신뢰성을 구현한 데는 LG만의 차별화된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의 역할이 크다. 모터가 ‘직선운동’을 하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동력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에너지 손실이 적어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보다 효율이 18% 이상 높다.

신제품은 ▲내부온도를 항상 ±0.5도 이내로 관리해주는 ‘리니어쿨링’ ▲냉장실 위쪽에 별도 냉기구멍을 설치해 도어에 보관된 식재료 쪽으로도 냉기를 직접 보내주는 ‘도어쿨링’ 등 LG 냉장고만의 차별화된 신선기능도 탑재해 냉장성능을 높였다.

유럽은 전통적으로 가옥에서 주방이 차지하는 면적이 좁고, 가전제품에 대한 에너지 규제가 엄격하다. 따라서 공간활용도와 에너지효율이 뛰어난 상냉장·하냉동 냉장고가 주력 제품이 되는데 유럽 전체 냉장고시장에서 상냉장·하냉동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출액 기준 60%에 육박할 정도다.

LG전자는 이달 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센텀시스템을 탑재한 냉장고 신제품을 공개하고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주요 국가로 순차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성능과 디자인이 모두 향상된 센텀시스템 냉장고 신제품을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에서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할 방침이다.

박영일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차별화된 핵심부품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성능, 고효율 제품을 지속 출시하며 글로벌 냉장고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12상승 3.2410:17 06/23
  • 코스닥 : 1016.80상승 5.2410:17 06/23
  • 원달러 : 1134.60상승 2.710:17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0:17 06/23
  • 금 : 72.52상승 0.7310:17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