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에이스 "한국 월드스타? 안 두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강전 결승골의 주인공 베트남 반 토안이 한국전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은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DB
8강전 결승골의 주인공 베트남 반 토안이 한국전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은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DB

8강전 결승골을 넣은 베트남의 에이스 반 토안이 한국전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8강서 시리아를 1-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이에 4강전에서 한국과 베트남의 '박항서더비'가 성사됐다.

객관적인 전력과 역대 전적을 보더라도 한국이 우위지만 박항서 감독이 부임한 뒤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베트남은 자신감으로 중무장한 상태다.

시리아전 연장 후반 결승골을 터뜨린 은구옌 반 토안은 "4강 진출 자체에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 우리가 이번 대회 매 경기에 자신 있게 임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 상대 한국에 대해서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동시에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반 토안은 "우리는 이미 23세 이하 대회 때 한국에 진 적이 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는 거기에 세계적인 스타들까지 추가됐다. 하지만 우리도 똑같이 아시아 4강이다. 더 이상 두려움은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