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 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임…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진=뉴스1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진=뉴스1

직원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아 논란을 빚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28일 사임했다. 윤 회장은 지주사 대웅의 대표이사 및 등기이사와 대웅제약 등기이사에서 모두 물러나게 됐다. 

윤 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과 회사발전을 위해 고생하는 임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28일 모든 직위를 사임하고 회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어 "자숙의 시간을 갖고 제 자신을 바꿔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의 지분율 41%를 보유하고 있는 지주사 대웅의 최대주주(지분율 11.6%)다. 윤 회장의 사퇴로 대웅제약은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된다.

앞서 윤 회장은 27일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폭언 논란에 휩싸였다. 매체가 공개한 윤 회장과 직원 간 대화 녹취록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직원에게 "나 정말 정신병자랑 일하는 것 같아서" "이XX야. 변명만 하려고해. 너XX처럼 아무나 뽑아서 그래" 등의 욕설을 내뱉었다. 

또 윤 회장은 평소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아 이에 견디지 못하고 퇴사한 직원이 많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윤 회장은 대웅제약 창업주인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이다. 1984년 사법시험에 합격한뒤 검사로 재직하다 1997년부터 2009년까지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직을 맡았다. 이후 형인 윤재훈씨에게 대표 자리를 내줬다가 2012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다시 복귀하고 2014년 9월 대표이사 회장으로 승진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