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축구] 이승우·황의조 연속골 '2-0'… 최용수, 황희찬에 '쓴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추가골을 넣고 있다./사진=뉴스1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추가골을 넣고 있다./사진=뉴스1

아시안게임 4강전 이승우·황의조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전반전까지 한국이 베트남을 2대0으로 앞서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베트남전에 4-2-3-1을 내세웠다. 와일드 카드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원톱, 손흥민(토트넘)이 2선 중앙에 좌우 날개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함께 포진했다. 중원은 김정민(리퍼링)과 이진현(포항)이 구축했다. 포백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야(인천), 김민재(전북), 조유민(수원FC), 김문환(부산)이 형성했다.

전반 7분 황희찬이 수비수를 제치고 박스안으로 패스를 전했다. 이어 황의조가 수비수들의 시선을 끌자 이승우에게 기회가 생겼다. 이승우가 주저하지 않고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후 전반 27분엔 손흥민의 킬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가볍게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황의조는 이날도 ‘미친 골 결정력’을 보여줬다.

에이스 손흥민도 골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시종일관 상대방에게 위협을 가하는 패스를 연결하며 대표팀을 이끌었다. 유럽무대를 휘젓고 있는 그에게 아시안게임 무대는 너무 작아보였다.

한편 논란의 중심에 서있던 황희찬은 이날 중계진에게 쓴소리를 듣기도 했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를 중계하던 도중 황희찬 선수의 플레이를 보고 아쉬움을 표했다. 황희찬 선수가 패스를 하지 않고 계속 드리블하자 최 감독은 “아니, 아니”라며 탄식을 했다.

이어 “너무 급해보인다. 평점심을 가지고 차분하게 플레이 해야할 것”이라며 따끔한 충고를 가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