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축구] 한국 베트남 하이라이트, 아쉬웠던 '나상호 파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한국이 베트남을 3-1로 꺾고 결승 진출을 확정지은 가운데 후반전 나상호의 파울이 아쉬움을 남겼다.

오늘(29일) 한국은 29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에서 베트남을 3-1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으며 베트남을 몰아붙였고 7분 만에 이승우가 벌칙구역 가운데에서 왼발슛으로 골문 오른쪽을 가르며 앞서 나갔다.

한국은 이후에 베트남의 기습공격을 잘 막아낸 가운데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이어 전반 28분 중원 오른쪽에서 손흥민이 황의조를 향해 공을 찔러줬고, 황의조는 벌칙구역 오른쪽을 단독으로 파고들며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은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도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의 2골을 돕는 등 만점 도우미 노릇을 했다.

후반전, 한국은 10분 만에 이승우가 번개같은 움직임으로 골지역에서 추가골을 넣었다. 가장 아쉬웠던 것은 황의조대신 투입된 나상호였다. 후반 25분 나상호의 반칙으로 내준 프리킥을 짠 민 부엉이 절묘하게 수비 벽을 넘기면서 1골을 허용했다. 한 골을 만회하면서 힘을 얻은 베트남은 살아난 조직력으로 한국 수비진을 괴롭혔다. 

김학범 감독은 손흥민을 빼고 이시영(성남FC)을, 이승우를 빼고 황현수(FC서울)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베트남은 계속해서 만회골을 노렸고, 후반 38분 코너킥에 이은 팜쑤안만의 슈팅은 조현우가 잘 잡아냈다. 추가시간 5분 동안에도 몇 차례 위기가 있었으나 잘 이겨낸 한국은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금메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