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 시청률, 유재석 tvN 성공적인 안착… 최고 2.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방송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방송캡처

첫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재미와 시청률을 다 잡으며 tvN에 성공적으로 입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김민석, 이은경)의 케이블·위성·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은 평균 2.3%, 최고 2.7%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1.6%, 최고 1.9%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tvN에 처음 입성한 유재석의 모습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청자들의 기대 이상으로 유재석은 tvN에 완벽하게 적응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광화문에서 로드쇼를 시작했다. 유재석은 “이 보도블럭 위에서 작은 웃음을 드릴 수 있는, 퀴즈와 접목된 전격 로드쇼”라고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대해 소개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시민들과 소통하며 퀴즈를 푼다. 객관식 문제를 연달아서 5개 맞히면 상금 100만원을 준다. 

유재석은 상금이 든 법인카드를 보고 “tvN은 사이즈가 다르다”며 놀라워했다. 한편 유재석의 바지가 터져 눈길을 끌었다. 조세호는 “바지 수선 안 해도 되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무슨 수선이냐. 이대로 진행하면 된다”며 그대로 바지를 입은 채 길거리에 나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시민들을 만나러 가는 와중에도 끊임없이 티격태격하며 재미를 안겼다.

특히 퀴즈를 푸는 시민들은 물론, 우연히 만난 아이들과 여고생들도 각기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이 가운데 첫 상금의 주인공은 뜻밖에도 방글라데시 출신 외국인이었다. 그는 정약용, 10리 등 외국인에겐 어려울 수 있는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다섯 문제를 완벽하게 정복해 시민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