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포스코와 금융업무 자동화 업무협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 포스코와 포스코 ICT 판교 사옥에서 (왼쪽부터) 유시완 하나금융지주 CIO 전무, 박성호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정덕균 포스코 CIO 전무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
지난 29일 포스코와 포스코 ICT 판교 사옥에서 (왼쪽부터) 유시완 하나금융지주 CIO 전무, 박성호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정덕균 포스코 CIO 전무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
하나금융지주는 포스코와 포스코ICT 판교 사옥에서 금융업무 자동화(RPA) 및 디지털 신기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RPA는 정의된 업무를 자동으로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으로, 금융업무에 RPA가 적용되면 수많은 단순업무를 표준화해 자동으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어 사람은 더 높은 부가가치의 창의적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다.

특히 금융업무 자동화는 최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산업 전반의 화두가 되는 시점에서 대표적 업무 프로세스 혁신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금융 산하 IT 전문 관계사인 하나금융티아이와 포스코ICT는 각사가 보유한 금융 IT 전문성과 RPA 솔루션 관련 노하우를 활용해 금융 RPA 확산을 위한 공동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에서 협업해 이종산업 간 연계 및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도 적극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포스코ICT는 포스코 그룹의 ICT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철강 공정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의 기술을 적용해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발전시켰다. 또한 포스코의 성공사례를 건설, 발전, 정유화학 등 다른 산업 분야에도 확산하며 이 분야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제조, 생산현장에 주로 적용되던 AI, 빅데이터 등을 기업의 경영관리 영역에 적용하는 스마트 매니지먼트(Smart Management)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첫 단계로 RPA사업화를 추진해 현재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의 RPA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하나금융티아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금융 업무에 최적화된 RPA 솔루션을 바탕으로 한 업무 생산성과 정확성의 향상을 가져올 것"이라며 "업무량이 경감될 직원들은 보다 창의적인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