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나라의며느리' 고창환 누나 막말? "시즈카, 여우같이 생겨가지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상한나라의며느리 고창환. /사진=mbc 방송캡처
이상한나라의며느리 고창환. /사진=mbc 방송캡처


'이상한나라의며느리' 시즈카의 시누이가 역대급 막말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하 ‘이나리’)에는 뮤지컬 ‘난타’ 배우 고창환과 일본인 아내 시즈카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일과를 마친 늦은 밤 고창환, 시즈카 부부의 집에 시누이가 갑자기 방문했다. 갑작스런 방문 소식에 고창환은 시누이가 좋아하는 치킨과 막걸리를 사러 나갔고, 시즈카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시즈카는 졸린 눈을 비비며 술상을 차렸다.

집에 도착한 시누이는 술을 마시고 싶어 했고, 고창환, 시즈카 부부의 집에는 한밤중에 막걸리 파티가 벌어졌다. 고창환은 요즘 입이 헐었다면서 “오늘 더 피곤하다. 누나가 와서 더 그런가”라고 농담했다. 그러자 시누이는 발끈하며, 막말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시누이는 “창환이가 결혼한다고 했을 때 누나는 안중에도 없고 소홀히 했다. 그래서 울었다”면서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결혼하기 전에도 배신감이 들었다. 결혼한다니까 누나는 안중에도 없고 소홀히 대하는 것 같아 감정이 격해지더라”라며 재차 서운한 감정을 표현했다.

시누이의 발언은 시즈카를 향했다. 시누이는 “시즈카를 처음 봤을 때 진짜 여우 같이 생겼더라. 뭐로 우리 창환이를 꼬셔서 저렇게 만들었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시누이는 “게다가 너는 일본 사람이잖아. 대답은 할 줄 아는데 착 달라붙는 맛이 없었다. 창환이가 얄미워 죽겠는데 네가 인사만 딱 하고 무시하니까 더 얄미웠다”면서 “’아니 아무리 일본 사람이어도 그렇지 인사만 하면 땡이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뭐가 좋아서 결혼했을까 이해가 안 갔다”고 밝혔다.

이후 속마음 인터뷰에서 고창환은 시누이의 진짜 정체를 밝혀 충격을 안겼다. 고창환은 “어릴 때부터 우리 집에서 같이 살고 같이 놀았다. 누나가 친누나는 아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여러 가지 사정이 있어서 우리 집에서 어렸을 때부터 같이 살았다. 나는 친누나로 생각하고 지금까지 지내왔다”면서 “그런 누나가 이제 동생이 결혼하니까 그런 감정을 갖는 게 좀 자연스러운 거 아닐까 생각한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VCR을 지켜보던 스튜디오는 충격에 빠졌다. 시누이의 수위 높은 돌직구에 분위기는 싸해졌고 MC 이지혜는 “시누이가 투머치한 솔직함을 갖고 계신 거 같다”면서 “친누나가 아니라고 하니까 더 충격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64상승 10.410:15 09/27
  • 코스닥 : 1034.85하락 2.1810:15 09/27
  • 원달러 : 1175.10하락 1.410:1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0:15 09/27
  • 금 : 74.77상승 0.6610:15 09/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