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에 이어 기업 체감경기까지 악화… 18개월만에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내수 부진과 인건비 상승, 고용 침체 등의 영향으로 소비심리에 이어 기업 체감경기지수도 18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8월 전산업 BSI는 74로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5월(81) 반짝 반등한 뒤 석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지난해 2월(74) 이후 1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BSI는 기업의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다. 기준치 100 이상이면 기업 경영상황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부정적으로 답한 업체보다 많다는 것이고, 100 이하일 경우 그 반대를 뜻한다. 한은이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전국 3696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는 3274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8월 기업경기는 제조업과 비제조업에서 모두 악화됐다. 제조업의 업황 B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한 73으로 2016년 12월(72) 이후 가장 낮았다. 주로 중소기업과 내수기업을 중심으로 나빠졌다. 중소기업 경기실사지수는 66으로 전월대비 6포인트 떨어져 지난 1월(-8포인트)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반면 대기업은 80으로 3포인트 올라 한달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내수기업은 2포인트 하락해 수출기업(-1포인트)보다 낙폭이 컸다.

업종별로는 스마트폰 부진이 지속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업이 4포인트 하락했고 미국의 수입규제 조치 등으로 1차금속도 5포인트 떨어졌다.

비제조업 BSI도 74로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2월(73)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치였다. 소비심리가 꺾이며 도·소매업 BSI가 4포인트 떨어지고 SOC 등 건설투자 감소로 전문·과학·기술업 지수가 7포인트 하락한 여파다.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이 늘어난 덕분에 운수·창고업은 전월보다 6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기업들의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은 '내수부진'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체의 20.9%, 비제조업체의 17%가 이를 선택했다. 이어 인력난·인건비 상승이 제조업(13.1%), 비제조업(13.7%)에서 모두 2위에 올랐다. 내수 부진과 고용 침체 등에 따른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가 이달 조사 때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