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관광기념품 대상에 '경복궁 단청 연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을 차지한 '경복궁 단청 연필'.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을 차지한 '경복궁 단청 연필'.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경복궁 단청 연필이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을 차지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제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 결과, 단청의 아름다움과 나무 재료의 속성이 잘 반영돼 장식성과 실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은 '경복궁 단청 연필'이 대상(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30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공모전은 관광기념품 산업에 젊고 신선한 아이디어를 불어넣기 위해 응모자격을 일반(35세 이상)과 청년(15~35세)으로, 응모 분야를 완제품과 상품화가 가능한 아이디어로 나누어 진행됐다.

공모 결과 총 768개 작품(일반 완제품 433점, 청년 완제품 160점, 청년 아이디어 175점)이 접수됐고 이중 50점의 수상작(일반 18점, 청년 32점)이 선정됐다.

수상작은 대상 '경복궁 단청 연필'(청년 완제품)을 비롯해 금상(국무총리상) '펀트 한글베이직(청년 완제품)과 '제주돌빵'(일반 완제품), 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단청 타투 스티커'(청년 아이디어)와 '한복을 입은 스니커즈'(청년 아이디어)와 '한국 전통복식 네임택'(일반 완제품) 등이다.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은 20여년간 총 1900여점의 우수한 관광기념품을 발굴하며 국내 관광기념품 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

공모전 수상작은 청와대 사랑채 기념품점, 인사동 한국관광명품점 등에 입점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또한 공사의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상품으로서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으며 국내외 박람회 참가 등 홍보와 판로개척을 위한 지원도 받는다. 

이번 수상작 50점은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이중 20여종의 수상작이 현장 판매될 예정이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순방 때 활용한 기념품으로 알려진 일명 '이니 굿즈'인 '나전 손톱깎이 세트' 등을 현장 구입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이벤트와 수상작 체험존도 마련한다. 전시회 입장은 무료다.

한국관광공사 윤석구 인프라전략팀장은 "올해 공모전은 처음으로 응모자격을 청년과 일반으로 구분해 실시한 결과 청년 분야에서 기대 이상의 우수한 상품들이 선정됐다"면서 "앞으로도 관광기념품 산업에 대한 젊은 층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모전 수상작은 한국관광공사 관광기념품 공모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