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샤 고은 논란 "몰카 유출, 노이즈마케팅이라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이샤 고은 논란. /사진=레이샤 공식 인스타그램
레이샤 고은 논란. /사진=레이샤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레이샤 고은이 논란이 된 몰카 유출과 관련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냐는 몇몇 누리꾼들의 반응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룹 레이샤 고은은 오늘(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고은은 "노이즈마케팅 아니냐 물으시는 분들이 너무 많으신 상황에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노이즈 마케팅이 아님을 명시했다.

그는 "레이샤는 한 명 한 명 레이샤의 멤버이고, 사회인이기 이전에 누군가의 부모님들의 자식이다. 귀한 딸들로서 기본적인 인권의 권리를 주장하는 일"이라며 "전 게시글에도 언급했듯, 피해사실을 공개하며 피의자가 반성하여 각성하길 바라던 의지"라고 전했다.

이어 "또 다른 피해자가 없길 바라던 마음이 강했던 저희의 의도와는 다르게 자극적인 사진과 글만 보셨을 뿐 그 외의 것은 보지 못하셨던 분들께서 상처받은 피해자를 2번죽이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고은은 "본 사건은 저희가 과거 촬영하였던 모 웹 예능 팀에서 소형 카메라를 곳곳에 설치, 촬영하여 악의적인 유출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신체 위주의 촬영과 저런 식의 19금 촬영임을 사전 고지한 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에게 레이샤의 일상생활을 공유하는 콘셉트로 촬영에 임했다. 관련 담당자에게 사실 확인과 절차를 통해 확실한 처벌을 가할 예정"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고은은 "카메라 각도 등 설치 위치 등을 통해 가해자를 추측하시다 저희 소속사인 JS ENT.를 의심하시는 분들이 많으셨다"며 "전 게시물 역시 확인의 확인을 통해 게시한 글이었고 저희 회사 대표님을 비롯 전 직원, 기타 스태프들 모두 이 사건으로 인한 문의와 여론으로 회사 시스템이 불통 상태이며 굉장히 힘들어하고 계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SNS에는 '레이샤 고은 사생활 영상 뜸. 닥치고 평생 소장각 아니냐'라는 글과 함께 레이샤 멤버들의 일상을 몰래 촬영한 듯한 사진이 게시돼 논란이 일었다. 레이샤 멤버 솜은 8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몰래카메라 영상이 유출된 한 인터넷 사이트의 게시물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레이샤 고은 사생활 영상 뜸. 닥치고 평생 소장각 아니냐?'라는 글과 사진이 담겨 있다.

솜은 "남의 몰카 평생 소장해서 어디다 쓸 건데요?"라며 "TV나 인터넷에서나 볼 수 있는 남의 얘기인 줄 알았는데 코앞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소식 전달받고 나도 모르게 눈물부터 났던 것 같다. 레이샤 모두 작은 관심이라도 감사하며 무플보단 악플이 낫다 멘탈 잡으며 말도 안되는 악성루머들에 인신공격도 그러려니 참고 넘겨왔다. 그런데 결과가 이거냐. 언급된 리더 역시 여기까지 레이샤를 끌어오려 누구보다 고생한 친구"라며 분노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솜은 이 게시글을 삭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0하락 0.0811:12 09/24
  • 코스닥 : 1037.59상승 1.3311:12 09/24
  • 원달러 : 1177.30상승 1.811:12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1:12 09/24
  • 금 : 74.11상승 0.8111:12 09/24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