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사업자 세제혜택 줄어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앞으로 임대사업자들의 세제혜택이 줄어들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달 31일 기자들과 만나 “임대주택 등록 세제 혜택이 과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과한 임대등록 세제혜택 등을 조정해 이 같은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처음에는 여러 채 집있는 사람들에 대해 임대등록을 권유했는데 오히려 지금은 이 세제 혜택을 노리고 집을 사려는 경향이 있는 거 같다”며 “임대사업자가 집을 많이 살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이라고 생각하는 등 처음 정책 설계 의도와 다르게 나타나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말 국회에서 통과된 임대주택 통계정보시스템이 완결됐다”며 “다음달부터 임대주택 등록여부를 떠나 누가 몇채의 집을 가지고 전세를 주고 월세를 주는지 다 파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가입자격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청년우대형 청약통장과 관련해서는 “본인이 무주택 세대주가 아니어도 2년이나 3년 후에 내가 세대주가 되겠다고 약속하면 통장가입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수도권 주택 공급물량과 관련해 30개의 신규택지 후보 중 추석 전 일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73상승 17.1811:25 01/21
  • 코스닥 : 979.13상승 1.4711:25 01/21
  • 원달러 : 1100.40상승 0.111:25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25 01/21
  • 금 : 56.24상승 1.0511:25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