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병역혜택 논란에 "마일리지 방식 도입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2일(현지시각)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선수 해단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식사를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2일(현지시각)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선수 해단식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식사를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병역혜택 논란과 관련해 마일리지 방식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2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식 및 기자회견에서 "형평성 등 여러가지 이야기가 들리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한 대회를 통해서 혜택을 주기보다 세계선수권대회도 포함해서 살펴보고. 점수(마일리지)를 쌓아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현재는 올림픽 메달,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할 경우 병역면제 혜택을 준다. 이 때문에 일부 선수들의 경우 규모가 더 큰 세계선수권보다 아시안게임의 메달획득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일었다.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들에게는 아무런 혜택이 없다는 점도 형평성 논란을 키우는 요소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어느 정도 점수가 돼야 병역혜택을 주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 선수들은 한국체육의 자산인데 경력이 끊어져서는 안된다"며 "여론 수렴과 함께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 회장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우리나라가 종합 3위로 대회를 마감한 데 대해선 "목표에 미치지 못했다. 이번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동안의 성과를 평가하고 분석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