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회사 다니며 몸무게 늘어"… 5~10㎏ 가장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4명이 체중이 최대 10kg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77명에게 ‘직장생활과 체중변화’라는 주제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후 몸무게 변화’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6.5%가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들의 40.9%는 ‘몸무게가 5kg~10kg 증가했다’고 답했다. ‘3kg~5kg 증가(29.1%)’가 뒤를 이었으며, 15kg 이상 증가했다’는 답변도 8.9%나 됐다.

‘몸무게가 증가한 이유(복수 응답 가능)’로는 ‘하루종일 앉아서 일하기 때문에, 운동량이 부족해서(28.7%)’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먹기 때문에(19.8%)’, ‘간식/야식 등 식사 외에도 음식 섭취가 많아서(18.1%)’, ‘나이를 먹으면서 자연스럽게(16.1%)’ 등이었다.

반면 ‘직장생활 시작 후 몸무게가 줄었다(18%)’고 밝힌 이들 가운데 절반은 ‘3kg~5kg 감소했다(50%)’고 답했다. ‘몸무게가 감소한 이유(복수 선택 가능)’에는 응답자의 35.7%가 ‘많이 움직이는 일을 하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나이를 먹으면서 자연스럽게(22.4%)’, ‘스트레스가 너무 심해서(15.4%)’ 등이었다.

‘사회생활을 위해서는 체중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직장인 대다수가 ‘필요하다(92.6%)’라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7.4%에 불과했다.

한편 체중관리를 위한 노력으로 응답자의 31.2%가 ‘단식/소식/도시락 으로 식사량을 조절했다(복수 응답 가능)’고 답했다. 이어 ‘헬스/수영 등 운동(25.4%)’, ‘도보/자전거 출퇴근(15%)’, ‘규칙적인 식생활(12.2%)’, ‘회식/술자리 자제(8.9%)’, ‘노력한 적 없음(7.2%)’ 순이었다. 기타로는 ‘다이어트 클리닉을 다녔다’는 의견이 있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