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태풍 '제비' 상륙 앞두고 일본 초긴장… 한반도 영향 없을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제비'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태풍 '제비'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일본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돼 일본 열도가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270km 부근에서 북상 중이다. 오는 5일 오전 3시쯤에는 삿포로 서남서쪽 약 290㎞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6일 새벽 러시아 사할린 방면에서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관측됐다.

태풍 제비는 시속 30km로 이동 중이며 중심기압은 955hpa, 최대풍속은 초속 40m다. 특히 태풍의 크기는 중형이나 그 강도는 '매우 강함'이다. '매우 강함'을 유지한 태풍이 일본 열도에 상륙하는 것은 1993년 이후 25년 만이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태풍 제비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 45m/s, 최대 순간 풍속은 60m/s에 달할 것으로 보여 폭풍과 폭우에 대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태풍 제비가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제비가 우리나라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만 현재 우리나라 북쪽의 저기압이 남하하고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기압밀도가 커지면서 강우대(강우구역)가 발달할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