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레슬링 전설' 이왕표, 암투병 끝에 별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故) 이왕표./사진=뉴스1
고(故) 이왕표./사진=뉴스1

한국 프로레슬링의 전설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향년 64세에 별세했다.

이왕표 대표는 담도암 투병 중 4일 오전 8시48분 세상을 떠났다. ‘박치기왕’ 김일의 수제자인 고인은 1975년 프로레슬러로 데뷔한 이후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며 국민적인 인기를 누렸다.

고인은 지난 2015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갖고 사각 링과 작별했다. 하지만 그 뒤에도 최근까지 한국 프로레슬링 발전을 위해 힘써왔다. 2013년부터 3차례의 담도암 수술을 받은 고인은 병을 이겨낸 듯 했으나 최근 암이 재발, 치료를 받던 중 갑작스럽게 눈을 감았다.

빈소는 서울 현대아산병원에서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 장지는 일산 창하공원이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