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금융회사 인수 부실채권 연체금리 인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금융취약계층이 대출금을 연체해 채무부담이 커지는 것을 완화하기 위해 금융회사에서 인수한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1일부터 인하했다고 4일 밝혔다.

올 4월 말부터 취약·연체차주의 채무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권의 연체금리는 '약정금리+3%'로 낮아졌다. 캠코는 정부의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 대상 기관이 아니다. 하지만 정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연체금리를 인하했다.

이에 따라 캠코는 금융회사에서 인수한 부실채권의 연체금리를 기존 '최고 24%'에서 부실채권 매각기관의 약정금리에 3%를 가산한 '최고 8%'로 인하했다. 재산을 보유한 연체차주의 경우에도 '최고 15%'를 넘지 않도록 했다.

캠코가 올해 인수한 금융회사 부실채권의 연체금리를 분석한 결과, 4월 말 이전에 인수한 부실채권의 평균 연체금리는 14.7%였다. 금융권의 연체금리 산정체계가 개편된 4월 말 이후 인수한 부실채권의 평균 연체금리는 7.3%로 연체금리가 절반 수준으로 낮아졌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의 이번 연체금리 인하조치가 금리상승기에 상대적으로 열악한 취약·연체차주의 채무상환 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금융취약계층의 가계부채 해소와 경제적 재기를 위한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정부의 포용적 금융정책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4.44상승 1.7810:22 01/20
  • 코스닥 : 968.93상승 11.1810:22 01/20
  • 원달러 : 1101.70하락 1.210:2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0:22 01/20
  • 금 : 55.19상승 110:22 01/20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자 청문회, 자료 살피는 한정애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자 청문회, 자료 살피는 한정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