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협회 "언론이 태양광사고 침소봉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양광협회 "언론이 태양광사고 침소봉대"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태풍·폭우 등으로 인한 태양광 설비 사고를 근거로 태양광발전의 안정성을 문제삼은 점에 대해 "전국에 설치된 수만개의 태양광발전소 가운데 몇개의 태양광발전에서 일어난 사례를 침소봉대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협회는 4일 입장문을 통해 "강풍이나 호우로 두세 개의 문제가 발생하면 이에 따른 시공·안전기준 강화와 같은 실무적인 해결책으로 접근해야 하는데 일련의 보도는 태양광발전 확대라는 정책자체에 대한 비난으로 과도하게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의 사고사례들은 토질과 지반특성을 반영한 설계기준 설정, 태양광발전소 시공업자와 사업자에 대한 안전관리교육 강화, 태양광발전소 시공기준 조정 등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산지의 태양광발전 허가면적이 2010년 30ha에서 지난해 1434ha로 늘어났다는 보도에 대해선 "골프장으로 전용된 면적보다 작다"고 반박했다.

태양광발전은 수명이 20년밖에 안 돼 20년 뒤 뜯어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태양광발전 모듈의 출력보증기간 25~30년이라는 의미는 발전개시 후 25~30년이 지나면 초기출력의 80~85%를 나타낸다는 것"이라며 "출력이 초기의 80% 정도로 떨어졌을 뿐 발전은 계속 가능하므로 20년 경과했다고 폐기할 대상이 아니고 모듈의 출력보증기간은 기술발전에 따라 계속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10년내에 원자력 일자리 1만개 소멸된다는 보도에는 오히려 일자리 창출 효과가 다른 산업보다 높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원자력을 옹호하는 미국 원자력에너지연구소(NEI)도 원자력 1GW당 일자리 창출효과는 500명인데 반해 태양광은 1GW당 106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보고했다"며 "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따라 2030년까지 태양광발전이 신규로 30.8GW 구축되면 3만2000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해 원자력업계에서 사라질 일자리 1만개를 보상하고도 남는 수치"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