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일 전남도의원 "영광 e-모빌리티 사업, 도 차원에서 지원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세일 전남도의원 "영광 e-모빌리티 사업, 도 차원에서 지원해야"
전라남도의회 장세일 의원( 더불어민주당·영광1·사진)이 4일 전남 미래 대표 산업으로 떠오른 영광 e-모빌리티 사업 육성 지원과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원전특별위원회 구성을 주문하고 나섰다.

장 의원은 이날 열린 제325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최근 정부의 지자체 혁신성장 투자 프로젝트로 선정돼 전남의 미래 대표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영광 e-모빌리티 사업을 도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제안했다.

장 의원은 "국내 4차 산업의 선도적인 역할로 중소·중견기업을 육성함과 동시에 일자리 창출의 효과를 도모하는 미래 먹거리 사업을 전남도 차원에서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광군은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779억원 규모의 e-모빌리티 산업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오는 10월 2018 영광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가 국내에서 최초로 영광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잇따라 한빛원전 구조물에 공극이 발견돼 안전성 논란을 낳고 있는 가운데 장 의원은 원전특별위원회 구성도 제안했다.

장 의원은 "원전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어 도민의 불안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원전 안전관리 대책 점검 등 강력한 감시를 통해 도민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와는 별도로 전남도 차원의 원전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한빛원전은 지난 10년 간 두 차례 방사능 누설사고가 발생했으며 원자로가 정지한 중요사고는 19건에 달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7년에 실시된 구조물 점검 결과 1호기부터 6호기까지 모든 구조물에서 공극(구멍)과 이물질 등이 발견된 바 있다. 지난 8월 또다시 한빛 4호기에서 추가 공극이 발견돼 안전성 논란에 휘말렸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