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1명 사망·2명 의식불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4년 3월 발생한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때 모습./사진=머니투데이 DB
2014년 3월 발생한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때 모습./사진=머니투데이 DB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공장인 경기 용인시 기흥사업장 내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의식불명에 빠졌다. 

삼성전자는 4일 오후 1시55분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화재진화설비 CO2(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창성 소속 직원 3명이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곧바로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시간 뒤인 오후 3시43분께 이모(24)씨가 숨졌다. 같이 병원으로 옮겨진 주모(26), 김모(55)씨도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사상자 발생 원인은 CO2 유출로 인한 질식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고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사고를 당한 협력사 직원과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관련 부처의 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으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되는 대로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