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떳떳하다"…'사재기 논란' 숀, 공황장애+과호흡 겪은 속사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재기 논란 숀. /사진=한밤 방송캡처
사재기 논란 숀. /사진=한밤 방송캡처

'Way Back Home' 가수 숀이 사재기 논란과 관련, 심경을 전했다. 논란 후 대외적인 활동이 없었던 숀은 지난 4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했다.

지난 6월27일 발매된 숀의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은 7월17일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트와이스, 블랙핑크, 마마무 등 탄탄한 팬덤과 대중성으로 음원파워가 강력한 아이돌그룹을 제치고 숀이 1위에 오르자 논란이 시작됐다.

앞서 닐로 '지나오다', 장덕철 '그날처럼' 등이 역주행해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던 터라 숀의 차트 올킬에 대한 시선은 더욱 곱지 않았고 각종 가요계 인사가 진상파악을 촉구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조사에 착수하는 등 해당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날 숀은 이전에 인터뷰를 진행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이슈에 대해서 저한테 질문하셨을 때 어떻게 하고 있고 어떻게 진행 중이고 어떻게 할 것이라고 확실하게 말씀 드릴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숀은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벌어지는 모든 상황에 대해 너무나 떳떳하고 부끄러운 것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이전에 해왔던 활동과 내 음악이 차트에서 선전하는 이 상황이 연결고리 없게 느껴져 의심하는 것 같다. 너무 갑작스럽게 차트에 등장했고 생소한 아티스트로 다가왔으니까"라고 자신이 논란에 휩싸인 이유에 대해 나름의 생각도 덧붙였다.

또 "차트 1위에 오르고 난 다음날일 것이다. 그런 주목 이후 처음으로 가진 무대에서 이런 저런 압박도 많이 받고 그때 플레이 시간을 다 못채우고 내려왔다. 더 이상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되게 아득한 정신적으로 갇혀버렸다. 그때 처음으로 과호흡과 공황장애를 겪고 한동안 힘들어 하다가 지금은좋아진 편이다"고 고백했다.

한편 숀은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한 게 굉장히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이거에 얽매이지 않고 또다른 좋은 곡을 쓸 수 있게 노력하고 자유롭게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음악하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