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동성애 커플 태형… 앰네스티 "인권 최악의 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말레이시아 법원이 동성 성행위를 시도한 두명의 여성에게 태형을 집행해 인권단체 및 성소수자 단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4일 현지 언론 더 스타 및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이슬람법원인 샤리아 고등법원은 자동차 안에서 성행위를 시도해 유죄 판결을 받은 자국 여성 2명에 대한 태형을 지난 3일 집행했다.

이날 오전 테렝가누 주에 있는 샤리아 고등법원에는 구경꾼 150여명이 모여들어 두 여성의 태형 집행을 지켜봤다.

두 여성은 등 부분을 각각 6대씩 채찍으로 맞았다. 현지 언론은 이슬람법 위반에 따른 태형은 민법 위반에 따른 태형과 달리 비교적 고통스럽지 않다고 전했다.

두 여성은 각각 22세, 32세로 모두 무슬림(이슬람 교도)이다. 이들은 올 4월 테렝가누 주의 한 광장 자동차 안에서 성행위를 시도한 혐의로 체포됐다. 샤리아 고등법원은 지난달 두 사람에게 이슬람 법을 위반한 데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800달러(약 90만원)의 벌금과 채찍형을 선고했다.

말레이시아에서 무슬림은 결혼이나 자녀양육 등 개인적 문제에 있어서 이슬람법 적용을 받는다. 이슬람법은 동성애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당초 형 집행은 지난달 28일까지 집행될 예정이었으나 기술적인 이유로 일주일가량 연기됐다.

이 여성들에 대한 채찍형 집행은 말레이시아 현지에서도 화제가 됐다. 테렝가누 주에서 동성애로 유죄를 선고받은 것도, 공개적으로 태형을 집행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테렝가누 주 최고집행위원회 위원인 사티풀 바리 마맛은 이날 채찍형 집행 후 "고통을 주거나 해칠 의도는 아니었다"며 태형을 공개집행한 데 대해서도 "사회에 교훈을 주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여성에게 채찍형이 집행되자 인권운동가들은 분노했다. 말레이시아의 한 여성 인권단체는 로이터통신에 "심각한 인권 침해에 놀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제사면위원회(앰네스티 인터내셔널)는 이번 일을 가리켜 인권을 위배한 "최악의 날"이라고 질타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