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6~10일, 수원 행궁동에 꼭 가야 하는 이유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 등 5일 간 '축제의 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사진은 지난달 10~11일 열린 1차 수원문화재야행 모습. /사진제공=수원시
▲ 사진은 지난달 10~11일 열린 1차 수원문화재야행 모습. /사진제공=수원시
6~10일, 전국 지역 출판사 펴낸 책 만나는 '수원한국지역도서전'
7~8일, '수원화성 성곽길, 아름다움을 보다' 주제로 '수원야행'
7~9일, 생태교통 수원 2013 5주년 기념하는 '리마인드 축제'


역대급 더위에 허덕였던 여름도 꼬리를 감추고 있다. 새벽 나절에는 제법 청량하다. 해질녘 수원 하늘을 보면 노을이 일품이다. 수원시도서관사업소가 있는 팔달산 자락과 행궁동 일대는 시민들로 북적인다. 동네 골목 어귀에 자리한 어느 카페의 옥상은 장안문 일대를 비롯해 수원화성 성곽길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명당자리로 입소문 나면서 항상 만석이다. 더구나 6~10일, 5일 간 행궁동에 오면 색다른 모습과 마주한다.


◆ 6~10일 '수원한국지역도서전'


경기 수원시는 6일부터 10일까지 행궁동 일원에서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과 '2018 수원문화재야행', '생태교통 수원 2013' 5주년을 기념하는 '생태교통 2013 리마인드 축제'를 개최한다.


우선 거대한 책 놀이터가 될 '2018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6~10일 행궁광장, 행궁동 일원에서 열린다.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와 수원시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지역 출판의 가치를 되새기는 전국 규모 지역도서전이다.


'지역 있다, 책 잇다'를 주제로 열리는 도서전에서는 전국 지역 출판사가 펴낸 책을 만날 수 있다.


'날아라 지역도서전', '책과 놀다', '활자의 발견, 출판이 있다'와 '수원 특별전' 등 33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행궁동 골목골목 카페에서는 '작가와 만남'이 진행된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옆 공원은 '어린이 책 놀이터'로 변한다. 그림연극·인형극이 상연되고, 지역 출판 그림책이 전시된다.


책 읽어주기, 전래놀이, 책갈피 만들기 등 어린이가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상세 프로그램은 공식 블로그(http://blog.naver.com/2018swlbook)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병익 수원시도서관사업소장은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은 쉽게 접할 수 없는 지역 도서의 매력을 느낄 좋은 기회"라며 "많은 분이 도서전을 찾아 책이 주는 즐거움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2018 수원문화재 야행'


7~8일에는 수원화성 일원에서 '수원화성 성곽길, 아름다움을 보다'을 주제로 올해 두 번째 '2018 수원문화재 야행'이 열린다.


두 번째 수원야행은 수원화성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로 손꼽히는 방화수류정, 화홍문 일원에서 판을 벌인다.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야경(夜景)·야화(夜畵)·야로(夜路)·야사(夜史)·야설(夜設)·야식(夜食)·야시(夜市)·야숙(夜宿) 등 8야(夜)를 소주제로 한 문화재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야경(밤에 보는 문화재)은 화성행궁·화령전, 수원전통문화관·수원한옥기술전시관·수원아이파크미술관·수원화성박물관 등 문화시설을 늦은 밤(23시)까지 관람하는 것이다.


수원시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서는 경기도무형문화재 제14호 소목장 김순기 장인과 제28호 단청장 김종욱 장인의 전통 창호(窓戶)·고려불화 합동 전시가 열린다.


야외공연장에서는 경기도무형문화재 제8호 승무·살풀이춤 신현숙 전수교육조교의 살풀이와 신칼대신무를 볼 수 있다.


야화(夜畵, 밤에 보는 그림)는 '정조임금과 수원화성 축성'을 주제로한 미디어 아트 작품을 미디어 파사드(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로 펼쳐 보이는 것이다.


북동포루 일원 성곽에서는 '조선의 르네상스', 방화수류정 용연에서는 물을 활용한 워터스크린 미디어파사드 작품 '용의 부활'을 선보인다.


형형색색 조명과 염색 천을 활용한 설치미술로 장식한 수원화성도 볼 수 있다. 화홍문에서는 '문화재의 사계'를 주제로 한 '라이트아트'(빛 예술)이 펼쳐진다.


야로(夜路, 밤에 걷는 거리)는 화성어차, 수원화성 자전거 택시, 플라잉 수원 등 수원화성을 구석구석 감상할 수 있는 탈 거리를 연장 운행하는 것이고, 야사(夜史,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는 문화관광해설사 설명을 들으며 화성행궁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 '생태교통 2013 리마인드(Remind) 축제'


7~9일에는 세계 최초 생태교통축제였던 '생태교통 수원 2013'의 감동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생태교통 2013 리마인드(Remind) 축제'가 열린다.


축제 기간 행궁동 일부를 '차 없는 거리'(오전 11시~오후 6시)로 운영하며 이색자전거 체험, 기후변화 체험 등 다양한 생태교통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8일에는 장안문에서 시작돼 장안사거리,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화령전을 거쳐 생태교통커뮤니티센터 앞으로 이어지는 '함께해요, 생태교통' 시민 퍼레이드가 열린다.


이귀만 수원시 생태교통과장은 "생태교통수원 2013 리마인드 축제는 '생태교통 도시 수원'을 다시 한번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