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대책] 수도권 공공택지 30개 개발, 총 30만가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김노향 기자
/사진=김노향 기자

정부가 서울 집값 안정을 위해 수도권 공공택지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수도권 공공택지 30개를 개발한다. 총 30만가구 규모다. 도심 내 규제도 완화해 상업지역과 주거비율, 준주거지역 용적률을 상향조정한다.

그린벨트 평가등급을 1~5등급으로 나눠 보존가치가 낮은 3등급 이하 그린벨트 활용도 추진한다. 단 공공택지 분양주택의 경우 전매제한, 거주의무 요건강화 등 더 강화된 규제를 적용한다.

김 부총리는 "실수요자 주택수요에 따라 공공임대-분양비율을 지자체와 협의해 탄력 적용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50하락 103.1913:56 02/26
  • 코스닥 : 904.85하락 31.3613:56 02/26
  • 원달러 : 1122.50상승 14.713:56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56 02/26
  • 금 : 65.39상승 2.513:56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